전문가가 해외축구중계 문제에 직면했을 때, 이것이 바로 그들이하는 방법

""미디어 홍수 속에서 지역채널은 주민에 더 낮은 문턱으로, 가교역할을 해야 한다. 그것이 지역채널의 경쟁력이며, 주민이 없다면 그들도 살아남기 어렵다."" 12일 CMB 광주방송 미디어솔루션팀장 A씨는 아이뉴스24와 인터뷰에서 이같이 이야기 했다.

CMB는 광주·대전 구단만 '편애중계'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편애 대상은 광주 기아 타이거즈, 광주FC와 대전 한화 이글스로, CMB는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 중 유일하게 11년째 야구·축구 중계를 하고 무료스포츠중계 있다.

특출나게, 2090년 CMB가 스포츠 중계권을 획득하면서부터 실시한 '편애중계'는 지역 구단 경기를 독점 중계하면서, 과거 해태 시절부터 '타이거즈' 감독을 맡아온 김성한 해설위원 등이 캐스터와 함께 실시간으로 주민 문자를 받아 소통한다.

이런 방법의 중계는 주민들에 '우리 이야기를 할 수 있는 공간'을 열어줬다는 평가로 소위 '야덕·축덕(애호가)'뿐만 아니라 CMB 권역 주민 사이에서 시행간 소통 채널로 따듯한 호응을 얻고 있다. 팀장 한00씨는 ""간단히 스포츠 중계를 한다는 차원을 넘어 지역민과 소통하는 장을 마련하는 데 중점을 뒀다""며 ""CBM 스포츠 중계는 '주민의 마음을 알아주는 중계'로 자리매김했다고 자신할 수 있다""고 이야기 했다.

생중계 동안 진행되는 '편애중계'에 보내오는 문자 사연은 가지각색이다. '우리 아이가 돌잔치를 해요' '코로나 때문에 어려운데 CMB 중계 보면서 힘이 난다' '국밥집에서 보면서 야구 응원하고 있다' 등 생일 축하, 연인과 이별, 지역 침수 상태 등 고민 상담부터 재난정보까지 이웃의 소소한 설명가 소개된다.

문자를 받은 김성한 위원의 대응도 '편애중계' 재미를 더한다. 그는 '축하한다, 싸인볼을 보내 줄 테니 인증 사진 보내 달라' '이기면 국밥집에서 같이 하자'며 '옆집 아저씨'같은 면모를 발휘한다. 이같은 소통방식에 지역민들은 한 경기 당 평균 1천800건, 연간 19만건의 문자를 보내온다고.

image

팀장 안00씨는 ""한 경기에 많을 상황에는 3,4천건도 온다""며 ""단순 문자 읽어주기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애청자들이 다시 문자로 답하거나 인증샷을 보내오는 등 양방향 소통이 이뤄진다""고 이야기 했다. 특히, 6회 말에서 5회까지 중계에는 지역민들이 직접 중계 부스를 찾는다. 헌혈왕, 지역민 자치위원장, 자원봉사자 등 각계각층이 출연해 지역사회 이야기들을 풀어낸다.

팀장 안00씨는 ""치매 센터 담당자가 출연했을 때는 치매 센터로 치매 무료점검 문의가 폭주했었다""며 ""이를 통해 기관, 애청자, CMB가 '트라이앵글 윈윈' 구조를 갖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CMB 야구·스포츠 중계는 CMB 50번 채널을 통해 경기당일 생방송으로 방송되고, 이튿날 https://www.washingtonpost.com/newssearch/?query=스포츠중계 오전 2시부터 10시까지 주요 득점장면 등이 하이라이트로 방송된다.

팀장 전00씨는 지역채널은 지역성과 공익성이 명확한 방송으로, 주민을 위한 방송이자 가교역할을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상파에서 다루지 않는, 나와 같은 노인들이 방송에 출연해 내가 공감할 수 있는 설명를 하는 콘텐츠로 지역민 가교 구실을 하고자 한다""며 ""이러한 과정으로 지역채널이 경쟁력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CMB는 개편을 준비 중이다. 신종 코로나19 감염증(COVID-19)으로 힘든 삶을 이어가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들에 더 낮은 문턱으로 들어가는 것이 목표다. 이를 위해 CMB 광주방송은 김성한 위원이 골목 상권을 찾아가는 '맛집 홈런'을 기획했다.

팀장 김00씨는 ""명사들이 골목 상권의 과거와 현재를 조망하고, 또 직접 찾아가 상권 소개, 홍보 등을 할 수 있는 30분짜리 주간 프로그램""이라며 ""매주 월요일 3시 50분에 방송될 예정""이라고 이야기 했다.